2021.02.18 (목)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8℃
  • 구름많음광주 -1.1℃
  • 맑음부산 0.7℃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1.9℃
  • 흐림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21대 출마자

이인선 “대구 경제, 생계안정 지원금이나 세제 감면 · 연기로 코로나19 극복 못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시민 경제 대책위원회” 구성 제안-

URL복사

 

이인선 미래통합당 수성을 예비후보는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 “감염병으로 인한 초유의 사태에 정부의 이번 결정이 늦은 감이 있지만 환영한다. 그러나 대구의 경제와 소상공인 및 서민들이 실질적으로 입은 피해와 정신적 충격에 비해 너무나 허술한 대책들을 내놓고 있어 아쉽다”라고 밝혔다.

 

특히, 소상공인들은 정부의 금융지원 대책 발표와 달리, 현장에서는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대출을 받는데도, 대출 가능 여부도 모른체 1달 이상 심사 결과만 기다려야 하고, 피해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소상공인 스스로 피해 실태를 증명해야 하는 이중고를 미리 걱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이인선 예비후보 “포항 지진 참사 때도 정부가 다양한 피해 대책을 내 놓았지만 실질적으로 생계와 삶의 터전을 잃었던 시민들에 대한 지원은 미비했고, 정부에서 약속했던 지원마저 제때에 실행되지 못했던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될 것이다”라고도 했다.

 

대구경북 경제자유구역 청장을 역임한 경제전문가인 이인선 예비후보 대구시와 정치권은 코로나 사태 이후의 대구 경제 재건과 실질적으로 소상공인 서민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자영업자 비정규직 노동자 청년 아르바이트 등의 대표들이 참여해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고, 경제계 대표들 그리고 21대 총선 당선자와 대구시가 함께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시민 경제 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기자정보

조광섭 기자

TGN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기자수첩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