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1.2℃
  • 구름많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21대 출마자

<윤창중보도자료>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박근혜 대통령 미래통합당에 또 배신당했다”

URL복사

윤창중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예비후보(전 청와대 대변인, 탄핵무효자유국민전선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의는 보수우파 대통합이었지만 미래통합당에 완전히 배신당하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박근혜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완전히 속아 버렸다”고 말했다.

 

윤창중 예비후보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와 윤창중칼럼세상TV 방송을 통해 “인간적 고난을 뛰어넘어 보수대통합이라는 포용과 관용의 정신을 보여주었지만 돌아온 것은 탄핵 배신세력에 의한 지능적이고 기획적인 배신”이라고 지적하고 “그렇다면 박근혜 대통령은 여기에서 다시 침묵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윤창중 예비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이 다시 언급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더 이상 보수우파 정당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이번 공천을 통해 회색좌파정당이 되어버렸다”면서 “탄핵에 앞장섰던 기회주의적 인물들, 문재인 세력과 협력했던 인물들, 이념적으로 보수우파라고 할 수 없는 좌파 회색 인물들로 모조리 공천을 했다”고 말했다.

 

윤창중 예비후보“미래통합당은 박근혜 대통령님의 뜻과는 달리 태극기 세력에 대해서는 완전히 통합의 문을 폐쇄해 버렸다”고 지적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대통합 의지가 나오자마자 황교안 대표는 과실만 따먹고 태극기 세력과의 통합에 문을 처음부터 닫아 버렸다”고 말했다.

 

윤창중 예비후보“이렇게 미래통합당이 보수우파 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상실하고 태극기 세력과 사실상 완전 결별하게 된 데에는 황교안 대표의 개인적 대권욕 때문”이라며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정치적 사욕을 지키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님과 경쟁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표적 친이계들로 공천관리위원회를 만들어 친박계를 도살하고 태극기 세력을 배제해 버렸다”고 말했다.

----------------------------------------------------------

다음은 윤창중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예비후보(전 청와대 대변인, 탄핵무효자유국민전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께 보내는 편지의 전문이다.

 

< 전  문 >

 

박근혜 대통령님께!

 

윤창중입니다.

 

박근혜 대통령님이 대통령 당선 직후 단행한 첫 인사---수석대변인 윤창중입니다.

박근혜 대통령님께서 탄생하신 대구의 생가 앞입니다.

지금 저는 대구 동구'을'에 출마했습니다.

 

대통령님의 첫 인사로서 맺은 정치적 인연으로 인해 저 윤창중은 여기까지 왔습니다.

감히 저는 대통령님을 대신해 여기 대구 동구'을'에서 출마했습니다.

 

탄핵이라는 인민재판도 모자라 대통령님을 감옥으로 보낸 저 탄핵 배신자들의 행위가 과연 옳았는지

대구 동구'을' 애국 국민들로부터 심판받기 위해서입니다.

 

이번 3월31일이면 박근혜 대통령님이 억울한 옥살이를 한지 꼬박 3년이나 됩니다.

 

왕정시대였던 조선시대에도 이런 피 비린내 나는 정치보복극이 없었습니다.

 

그런 피눈물의 정치보복을 당하고 계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대통령님은 지난 3월4일 태극기 국민들에게 지금 미래통합당이라는 제1야당과 통합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탄핵과 감옥살이의 피눈물 나는 정치적 시련을 안겨준 미래통합당에 보통 인간으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관용과 포용의 정신을 발휘하신 겁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님이 옥중서신을 발표한지 12일이 지난 지금, 미래통합당은 완전히 옥중서신과는 180도 다른 방향과 목표로 이미 가 버렸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 이 편지를 씁니다.

 

첫째, 미래통합당은 더 이상 보수우파 정당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이번 공천을 통해 회색좌파정당이 되어버렸습니다.

근본적으로 이번 총선은 문재인 좌파정권 세력과 치열하게 싸워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는 인맥이 국회에 진출해야 하는 절박한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박근혜 대통령님의 뜻과는 정면 배치되는 공천이 난무했습니다.

 

탄핵에 앞장섰던 기회주의적 인물들, 문재인 세력과 협력했던 인물들, 이념적으로 보수우파라고 할 수 없는 좌파 회색 인물들로 모조리 공천을 했습니다.

 

한마디로 미래통합당은 보수우파 정당이라는 정체성을 상실해버렸습니다.

 

둘째, 미래통합당은 박근혜 대통령님의 뜻과는 달리 태극기 세력에 대해서는 완전히 통합의 문을 폐쇄해 버렸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님의 대통합 의지가 나오자마자 황교안 대표는 과실만 따먹고 태극기 세력과의 통합에 문을 처음부터 닫아 버렸습니다.

 

셋째, 이렇게 미래통합당이 보수우파 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상실하고 태극기 세력과 사실상 완전 결별하게 된 데에는 황교안 대표의 개인적 대권욕 때문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정치적 사욕을 지키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님과 경쟁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표적 친이계들로 공천관리위원회를 만들어 친박계를 도살하고 태극기 세력을 배제해 버렸습니다.

 

이번 미래통합당의 공천은 황교안과 김형오가 탄핵에 찬성했거나 배신에 앞장섰던 인물들을 서로 경쟁적으로 심으려하다가 그것도 서로간의 이해 충돌로 인해 사상 초유 공천관리위원장이 사퇴해 버리는 사태에 이르렀습니다.

시쳇말로 ‘먹튀’해 버리는 웃기지도 않는 사태를 연출하면서 국민들에게 표를 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님은 결과적으로 완전히 속아 버렸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님의 대의는 보수우파 대통합이었지만 미래통합당에 완전히 배신당하는 상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인간적 고난을 뛰어넘어 보수대통합이라는 포용과 관용의 정신을 보여주었지만 돌아온 것은 탄핵 배신세력에 의한 지능적이고 기획적인 배신입니다.

 

그렇다면 박근혜 대통령님은 여기에서 다시 침묵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저의 판단입니다.

 

박근혜 대통령님의 말씀을 기다리겠습니다.

 

2020년 3월16일 윤창중 올림

 

 

<출처 : 자유공화당 대구동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윤창중 사무실>

 

기자정보

조광섭 기자

TGN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기자수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