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8 (목)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8℃
  • 구름많음광주 -1.1℃
  • 맑음부산 0.7℃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1.9℃
  • 흐림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21대 출마자

“무소속 바람은 미풍에 불과, 보수 후보 단일화에 동참하라”

URL복사

이인선 수성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는 2일 공식 선거운동과 함께 홍준표 후보를 향해 “무소속 바람이 미풍에 불과하다”며 “보수 후보 단일화에 동참하라”고 압박했다.

 

이인선 후보는 “언론사 여론 조사 등을 보면 시간이 지날수록 대구의 보수층이 미래통합당으로 똘똘 뭉치고 있다”며 “한 때 당의 대선 후보까지 지낸 정치 역량을 개인의 정치 욕망보다는 미래통합당의 총선 압승을 위해 쓰는게 낫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그 동안 유튜브 등을 통해 내가 대선에 출마하는 2년 뒤에 다시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2년 짜리 국회의원을 공언한 셈인데, 대권 욕망 때문에 2년 짜리 국회의원을 할려고 수성을에 출마했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수성구는 국회의원을 뽑는 곳이지, 홍 후보의 ‘대선 놀이터’가 아니다”“수성구 주민들은 대선용 반쪽 국회의원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4년 임기 동안 수성구와 나라를 위해 헌신할 지역 참일꾼이 필요할 뿐”이라고 질타했다.

 

이인선 후보“홍 후보는 그 동안 제가 수차례 밝혔듯이 수성구를 자신의 대권 욕망을 채우는 1회용 소모품으로 여기지 말고, 후보 사퇴로 보수 단일화의 대의에 따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 심판은 홍 후보의 개인 역량보다는 보수의 심장 대구 시민들의 가장 많은 지지를 받는 미래통합당만이 문 정권과 싸울 자격과 능력이 있다”며 보수 후보 단일화 대열 동참을 거듭 밝혔다.

 

 

<출처 :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을’ 국회의원후보 이인선사무실>

기자정보

조광섭 기자

TGN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기자수첩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