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흐림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10.6℃
  • 구름많음대전 9.6℃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9.8℃
  • 맑음제주 11.4℃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6.0℃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21대 출마자

윤창중, 유승민 숨지 말고 대구에서 연설 대결 갖자

기호9번 윤창중 찍어야 유승민 배신의 정치 끝장내고, 박근혜 대통령 살려낸다!

URL복사

 

 

윤창중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 후보(무소속 9번, 전 청와대 대변인, 탄핵무효자유국민전선 대표)는 3일 “유승민 씨는 자신의 심복을 동구을 선거에 내세워 대리전을 치르는 비겁한 대국민사기극에 숨지 말고 떳떳하게 대구에 내려와 연설 대결을 갖자”고 제안했다.

 

윤창중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와 윤창중칼럼세상TV를 통해 “미래통합당이 유씨의 기획에 의해 움직이는 ‘유승민당(黨)’이라는 사실은 유 씨가 대구 동구을에서 출마한 이후 무려 15년 동안 심복으로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한 대리인에게 공천장을 준 데에서 명확히 확인됐다”면서 “유 씨는 그렇게 비겁하고 지능적인 정치공학에 숨지 말고 대구에 내려와 나와 한판 연설 대결을 벌이자”고 제안했다.

 

윤창중 후보“유 씨가 시간과 장소를 결정해도 받아 들이겠다”면서 “자신을 정치적으로 키워주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손을 서로 맞잡고 누비면서 표를 호소했던 대구 동구을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불로시장이 이번 5일 장날이니 함께 시민들 앞에서 왜 박 전 대통령 탄핵이 정당했는지 에서부터 자신의 심복을 왜 공천했는지, 그리고 자신이 대구의 아들이라고 떠들어대면서 왜 대구에는 내려오지 못하는 지 등에 이르기까지 대구 경북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문제에 대해 공개 연설 대결을 갖자”고 말했다.

 

윤창중 후보는 유 씨에게 대구 연설 대결을 제안하는 배경에 대해 “지금 동구을 선거는 윤창중과 유승민이 대리인으로 심어놓은 미래통합당 후보 간 싸움이 아니라 윤창중 대(對) 유승민 차원을 넘어 박근혜 전 대통령 대 유승민 차원의 국민 심판으로 성격이 바뀌어 가고 있다”면서 “공식 활동 첫날 선거 구호로 삼은 ‘기호9번 윤창중 찍어야 유승민 배신의 정치 끝장내고, 박근혜 대통령 살려낸다!’가 폭발적으로 유권자층에 먹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출처 : 자유공화당 대구동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윤창중 사무실>

기자정보

조광섭 기자

TGN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기자수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