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6.4℃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5.4℃
  • 구름조금부산 13.1℃
  • 맑음고창 13.4℃
  • 맑음제주 15.3℃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대구 민주당 청년위원회, 대구시 조직개편 의견서 제출

- 대구시 청년정책과의 일자리투자국 편입에 반대의견 표명해-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청년위원회(이하 청년위)는 금일 청년정책과의 일자리 투자국 편입을 반대하는 조직개편 반대 의견서를 오늘 대구시청 기획조정실에 제출하였다.

 

청년위 측은 본 조직개편안을 두고 코로나사태 이후 우려될 청년 일자리 창출의 시급성에는 공감하지만, 다가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청년기본법의 기본 취지를 상당부분 훼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반대의견을 피력하였다.

 

우영식 위원장 “청년기본법은 청년의 일자리문제 뿐만 아니라 청년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복지·문화·주거 등을 총괄적으로 아우르는 법률이다.”고 밝히며, “대구시의 이러한 움직임은 청년기본법의 취지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및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는 처사.”라고 강하게 주장하였다.

 

그동안 대구시에서는 각종 청년 일자리 관련 정책들을 펼쳐왔지만, 그 실효성에는 큰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며, 대구의 청년 인구는 꾸준히 감소세에 있는 것이 대구 지역 청년의 현 주소이다.

 

실제로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0년 3월 인구 동향’에 따르면 대구의 순 유출 인구는 –0.9%로 전국 최하위권을 달리고 있으며, 인구 1000명당 출생 수를 나타내는 초출생률 또한 4.8명으로 이 또한 전국 최하위권을 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청년위 측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단순히 청년 일자리 정책의 강화보다는 청년 정책 전반을 아우르는 혁신적인 시도가 필요하다고 역설하며, 청년과(課)의 지위를 격상하거나 타 시도의 사례와 같이 청년정책관을 독립적인 부서로 운영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해 청년문제를 보다 넒은 시각으로 바라봐 주기를 건의하였다.

 

이와 더불어 청년위는 대구시가 2020년을 ‘청년 유출과 인구 감소를 막는 해’로 선포한 바가 있는 만큼 보다 제대로 된 청년 정책을 수립하여 더 이상의 청년인구 유출을 막아주기를 시 당국에 당부하였다.

 

<출처 :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청년위원회>

 

기자정보

조광섭 기자

TGN 영남 총괄본부장 조광섭
010-5802-3370
보도자료 받을 이메일(필히 1,2 모두 요청)
1. 경상도 데스크 dg@tgnews.co.kr
2. 전국 데스크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기자수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