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3.4℃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9.1℃
  • 흐림보은 13.4℃
  • 흐림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대구경북 지방의원 72명 “안정적 정권재창출과 전국정당화를 위해 김부겸 당대표 지지를 강력 호소”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가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구경북지역 지방의원 72명은 지난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8월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대구경북 민주당 소속 광역시도의원 9명과 기초의회 62명 그리고 대구지역 무소속 1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번 당 대표는 당내의 모든 이해관계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되어야 한다. 만약 당대표가 자신의 이해관계에 맞춰 당내 질서를 다시 그리려 한다면 자칫 당은 분열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 있다. 김부겸이 당 대표가 되어야 당권과 대권의 분리를 규정한 민주당의 당헌정신에도 부합하고, 단절 없는 선거정국의 관리도 가능하다”며 안정적 정권재창출을 위해서는 김부겸이 당 대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 이번 당대표는 더 큰 민주당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그렇게 하려면 당대표는 영호남 통합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적임자다. 영호남의 진정한 화해와 통합은 영남 사람들이, 특히 대구 경북 사람들이 사심 없이 인물만 보고 호남후보를 찍어 줄 때 가능하다.

 

박정희가 처음으로 대통령에 당선되었을 때 영남에서보다 호남에서 더 많은 표를 받은 것처럼, 김부겸이 당 대표가 되면 부산경남뿐만 아니라 대구 경북에서도 호남 후보에게 가장 많은 표를 줄 수 있는 토대를 마련 할 수 있다. 그것이 야당이 만들어내려는 영호남 대결 프레임에 갇히지 않는, 제일 안전하고도 확실한 재집권의 길이며,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달빛동맹을 만들어가는 첩경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김부겸을 통해 김대중, 노무현의 평생의 꿈인 민주당의 전국정당화를 완성시켜야 한다. 350만 당원동지들이 지금까지 흘린 땀과 눈물이 이제 대구에서도 결실을 맺을 수 있게 이번 한 번만 도와 달라”며 김부겸 당 대표 지지를 강력 호소했다.

 

<출처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후보 김부겸 사무실>

 

첨부 : 대구 경북 기초의회 의원 72명지지성명서

기자수첩